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인터넷전문은행 대출상품 BEST 5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이란 각 인터넷 은행의 가계 신용대출에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기준 신용평점 하위 50% 차주에 대한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말합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을 늘려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반면, 토스뱅크는 이전 분기보다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축소되었습니다.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인터넷은행 3사 모두 연말 목표치에는 미치지 못했으며, 하반기에 중·저신용대출 공급을 더 확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스마트폰 사용자 대출 확인하기

 

인터넷뱅크 중저신용자 대출 증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2분기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이 3개월 사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토스뱅크는 전 분기보다 중저신용 대출 비중이 줄었습니다. 다만 3사 중 토스뱅크의 중저신용 대출 비중이 가장 컸습니다.

25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2분기 기준 인터넷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잔액 기준)은 카카오뱅크 27.7%, 케이뱅크 24.0%, 토스뱅크 38.5%로 각각 집계되었습니다.

1분기와 비교하면 3개월 사이 카카오뱅크는 25.7%에서 2%포인트 상승했다. 케이뱅크는 23.9%에서 0.1%포인트 올랐습니다. 토스뱅크는 같은 기간 42.06%에서 3.56%포인트 내려갔습니다.

인터넷은행 3사가 올해 상반기 중저신용자에게 공급한 신용대출 규모는 약 3조551억원입니다.

 

하나원큐 비상금대출 확인하기

 

카카오뱅크 현황 및 실적

카카오뱅크가 올해 상반기 중저신용고객에게 공급한 신용대출 규모는 1조7503억원입니다. 반기 기준 역대 최대 공급 규모로 전년 동기(1조3362억원)보다 31% 증가했습니다. 2분기 말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잔액은 3조9184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2조9582억원) 대비 약 1조원 늘었습니다.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큰 여신 규모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대출 공급 확대 노력을 통해 전 분기보다 2%포인트의 비중을 끌어올렸다”고 말했습니다. 카카오뱅크는 8월 현재 기준 28%를 넘어선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잔액 비중을 높이고 연말 목표치 30%도 달성한다는 목표입니다.

 

키위뱅크 비상금대출 확인하기

 

케이뱅크 현황 및 실적

케이뱅크가 상반기 공급한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규모는 4640억원입니다.

이달 초 중저신용자 상품인 ‘신용대출플러스’의 금리를 최대 연 1%포인트 인하하는 등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 나선 결과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공급이 보다 확대되면서 8월 말 현재 중저신용자 비중은 25.1%로 나타났습니다.

 

SBI 저측은행 스피드론 자세히보기

 

토스뱅크 현황 및 실적

토스뱅크가 올해 상반기 중저신용자에게 공급한 대출 규모는 8408억원이다. 출범 이후 2분기까지 공급한 대출 규모는 총 4조7900억원이며 2분기 말 잔액 기준으로는 3조700억원에 달합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KCB 기준 비중 수치가 1분기(42.06%) 대비 소폭 하락했으나 중장기적 관점에서 중저신용자 포용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토스뱅크는 다양한 패턴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대출 심사 및 내부 등급 기준을 고도화해 나가는 과정에서 KCB 기준 비중이 일정 부분 감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NICE 신용점수를 기준으로 한 토스뱅크의 중저신용자 비중은 50.3%로 집계됐습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출범 이후 단 한 분기도 놓치지 않고 전 은행권 중 가장 높은 비중으로 중저신용자를 포용해오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포용금융을 이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원큐 비상금대출 자세히보기

 

마무리

한편 인터넷은행 3사의 2분기 말 기준 중저신용대출 비중은 연말 목표치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각 인터넷은행이 올해 연말 목표치로 제시한 비중은 카카오뱅크 30%, 케이뱅크 32%, 토스뱅크 44%입니다. 따라서, 인터넷은행은 대출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넷뱅크 최신동향 확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