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급여 지원대상 및 신청방법 – 2024년 상향조정 (최대 100만원 지원)

부모급여란 만2세 미만 아동에 대해 가정양육, 시간제보육 등에 사용하거나 어린이집 이용, 종일제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월단위로 현금 또는 바우처로 지원하는 수당이며, 2023년에는 최대 70만원, 2024년에는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됩니다. 소득유무에 대한 특별한 제약사항이 없으므로 아이가 있으신 가정에서는 반드시 지원하셔서 지원받으시기 바랍니다.




 

2024년 부터 부모급여가 상향조정되어 , 0세 유아에게는 매월 100만원, 1세 유아에게는 매월 50만원이 지급됩니다.

부모급여

 

 

부모급여




 

  • 부모급여란 만2세 미만 아동에 대해 가정양육, 시간제보육 등에 사용하거나 어린이집 이용, 종일제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월단위로 지원하는 수당입니다.

 

부모급여의 지급종류

  • 현금 지급
  • 바우처 지급 : 어린이집 이용 또는 종일제 아이돌봄 이용 시

 

2023년, 2024년 지원금액

  • 만 0세 : 70만원 (2024년 부터 100만원 지급)
  • 만 1세 : 35만원 (2024년 부터 50만원 지급)
  • 만 0세의 경우 어린이집 이용 시에는 보육료 바우처 전액 및 현금 18.6만원을 지급합니다.

 

👉 2023년 지원금액 

연령
만0세 만1세
보육 시설미이용 월 70만원 (현금) 월35만원 (현금)
시설이용 월 51.4만원(바우처) + 월18.6만원 (현금) 월 51.4만원(바우처)

 

👉 2024년 지원금액 

연령
만0세 만1세
보육 시설미이용 월 100만원 (현금) 월50만원 (현금)
시설이용 월 51.4만원(바우처) + 월18.6만원 (현금) 월 51.4만원(바우처)

 

지급대상

연령요건

  • 2022년 1월 1일 이후 출생한 만 2세 미만의 아동 (0~23개월)
  • 만 2세 생일이 도래하는 달의 전 달까지 최대 24개월 간 지급

 

국적 및 주민등록요건

  • 대한민국 국적을 보유한 아동에게 지원되며 부모가 모두 외국인이라도 아동이 한국 국적이면 지급이 됩니다.
  • 주민등록법에 딸 주민등록번호가 정상적으로 부여된 아동에게 지급됩니다.

 

지급방식

부모급여(현금)

  • 지급방식 : 현금 계좌이체 원칙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 가능)
  • 지급일 : 매월 25일

부모급여(보육료)

  • 지급방식 : 사회서비스이용권으로 지급(국민행복카드로 결제)

– 만 0세의 경우 부모급여 차액(18.6만원)은 현금으로 매월 25일 지급하고, 지급에 관한 절차는 부모급여(현금)과 동일

– 만 0세의 경우 월 중 어린이집 입퇴소로 인해 발생하는 부모보육료 정산 금액은 부모에게 수기지급 필요

부모급여(종일제 아이돌봄)

  • 지급금액 : 종일제 아이돌봄 서비스 정부지원금 전액
  • 지급방식 : 사회서비스이용권으로 지급

 

신청방법

  •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방문신청
  • 복지로에서 온라인 신청

 

 

2024년 부모급여 상향

2023년 9월 5일(화), 보건복지부는 국무회의에서 「아동수당법 시행령」의 일부 개정령안이 승인되었음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개정령은 「아동수당법」의 모법인, 특히 2세 미만의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수당을 매월 50만 원에서 ‘매월 50만 원 이상으로 대통령령에서 정하는 금액’으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법률에서 위임된 내용이 명확하게 규정되었습니다.

이 개정안에 따라 2024년부터 0세에게는 매월 100만 원, 1세에게는 매월 50만 원을 추가로 수령하게 됩니다(안 제2조 신설). 이로 인해 출산과 양육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크게 완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단, 2023년은 아동수당법 부칙에 따라 0세는 70만 원, 1세는 35만 원(2022년생부터 적용)을 지급 중입니다.

보건복지부의 김현숙 보육정책관은 “이번 개정을 통해 부모급여 상향 지급 근거를 마련하였다”며 “영아와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부모급여가 큰 지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신생아 특별공급, 우선공급 : 출산가구 주택우선공급, 매년 7만호 이상 (저출산 극복 주거지원정책)